얼마 전 한국에서 세계로 파송되는 선교사의 수가 2만 명이 넘어섰다는 보도를 접했다. 미국 다음으로 많은 숫자이다. 통계상으로 볼 때, 한국교회는 세계 선교를 담당하는 주역임에 틀림없다. 이런 위치 때문에 선교와 관련하여 타종교나 세속 언론으로부터 주목을 받고, 그 공격적인 자세와 방법에 대한 질타도 많이 당한다.

 

세계만방으로 나아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는 행위 자체가 문제가 될 리 없다. 마태복음은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아서,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명령한 모든 것을 그들에게 가르쳐 지키게 하라"는 예수님의 지상 사명으로 끝을 맺고 있다 (28:19-20). 사도행전은 ”성령이 너희에게 내리시면, 너희는 능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에서, 그리고 마침내 땅 끝에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될 것이다“ 라는 예수님의 선교 사명으로 시작하고 있다 (1:8). 성경을 진지하게 묵상하는 그리스도인이라면, 선교적 삶은 그리스도인 삶의 본질임을 바로 알 수 있다.

 

문제는 그 선교의 개념을 너무 좁게 해석하는 데 있는 것 같다. 매일 반복되는 일상적인 삶을 포함한 모든 삶의 영역에서의 선교적 삶에 대한 비전과 실천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그 결과 인생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가정생활, 직장생활, 여가생활, 사회생활은 단지 선교의 수단이 되는 영역으로 남겨지게 된다. 그 삶 자체 가운데 하나님 나라의 실현이라는 비전이 구체화되는 열매를 보기 어렵게 된다. 전 삶의 영역 가운데 이루어지는 선교적 삶에 대한 교육도 미비하다. 그래서결국 선교란 일상 삶으로부터의 이탈이고, 분리된 ‘종교적’ 헌신 영역이 되고 만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가정이 무엇이고, 그런 가정을 어떻게 이루어 나갈 수 있는 지를 가르치고 열매를 맺어 나아가는 일을 지상 명령으로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직업의 태도를 갖추고, 그 뜻에 따라 실천할 때 주어지는 구원의 열매를 체험해 본 적이 있는가? 함께 살아가는 이웃과, 함께 공존하는 자연과 아름다운 교제를 이루어갈 때 맺어지는 하나님의 의와 사랑을 알고 있는가? 내가 속해 있는 공동체 마다, 그리스도인이라는 내 존재로 말미암아 그 구성원들이 화해와 평화의 관계로 변화해 가는 기쁨을 누리고 있는가? 

 

오늘날처럼 세계가 하루 생활권으로 들어간 시대에 “땅 끝”의 개념을 지리 개념으로만 이해할 수는 없다. 오히려 하나님의 손길이 닿지 않는 것처럼 여겨지는 모든 생활 영역을 포함한다고 보고 싶다. 선교란 특별한 소명을 받은 소수의 그리스도인들이 특수한 헌신을 하는 영역이 아니라 모든 그리스도인의 삶의 자세를 말한다. 그리스도인이 되었다면, 무슨 일을 하며 살든지, 모든 삶 가운데 하나님 나라의 실현이라는 목적가운데 살아가는 존재가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선교의 핵심은 사는 것이다. 

 

“공격적 선교”라는 단어는 그리스도인의 단어가 아니다. 모든 삶에서 소금과 빛으로 살아가는 것이 선교적 삶이라면, 그리스도인의 삶은 섬기는 것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그리고 우리가 기대하는 결실은 하나님의 나라이다. 하나님이 주체이시고, 목적이시고, 방법이신, 그런 나라의 실현을 기대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선교적 삶이란 하나님이 역사하는 길을 잘 따라가는 것이다. 이 시대에 세계만방에서 하나님이 구원을 위해 행하시는 손길을 잘 알아차리고, 그 역사에 동참하는 것이 선교이다. 오늘날 가정에게 주는 하나님의 음성은 무엇인가? 오늘날 직업 가운데 들려오는 하나님의 음성은 무엇인가? 우리들의 나라와 사회에 주어진 하나님의 요청은 무엇인가? 오늘날 각 지역에서 들려오는 을부짖음이 무엇이고, 우리는 여기에 어떻게 응답하고 있는가? 모든 삶의 영역에서 들려오는 하나님의 음성을 잘 듣고, 기쁨으로 따라가는 것이 선교의 삶이다.

 

천진석 목사 (CWN 총무)


Posted by cwn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 14 이전버튼